구정뉴스 | 의회소식 | 정계소식 | 사회/인물 | 문화/교육 | 특집/기획 | 칼럼/사설 | 시론/평론 | 포토패러디만평 | 자유게시판
[ 2020년 06월 07일 일요일 ]  


통합검색
뜨거운뉴스
동영상뉴스
구정뉴스
의회소식
정계소식
사회/인물
문화/교육
특집/기획
칼럼/사설
시론/평론
포토패러디만평






사설)선거운동방해사범은 현행범으로 구속수사하라!
사법기관의 직무유기,직권남용죄도 적극 적용해야!

등록일: 2020-03-27 , 작성자: 광진의소리

<사설>


21대총선 전국 태풍의 눈이 되고 있는 광진구 특히 광진을선거구에서 괴이한 선거방해행위들이 일어나고 있다는 주요보도들이 쏟어지고 있다. 35만 광진구민의 자존을 욕되게하는 일들이다.

더군다나 광진구 주민들의 행동이 아닌 외인부대들의 소행이라면 더욱 분노할 일이다.

전국적으로 자당 후보들이 피해 당사자임을 주장하는 미래통합당 중앙당은 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과 조국수호연대 등 일부 단체가 전국에서 자당 후보의 선거운동을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통합당은 사법 당국과 선관위가 이를 묵인·방조하고 있다며 24일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를 ‘여권의 조직적 선거방해 공작‘으로 규정하고, 이날 경찰청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관련 대응을 하고 나섰다.

사건 현장을 놓친 본지는 당사자인 미래통합당 광진을 오세훈 후보선거캠프를 방문하여 심층취재했다.

이미 중앙언론에 보도된 내용과 같은 주장이었다.

한편,본지는 동시에 광진구선거관리위원회 지도계장(법률담당)을 통해 광진구선관위의 ‘이 사태에 대한 초기대응조치‘에 대해 취재했다.

담당관은 “우리 광진구선관위는 ‘불법성‘을 인지하고 ‘대진연‘측에 서라,멈춰라‘등 경고를 했다“고 했다.

“광진구선관위가 경찰측에 ‘대진연의 불법성이 없다‘고 유권해석을 전한 일은 없다“며 오히려 ‘경고음‘을 발했다며 선관위에 대한 오인을 우려했다.

광진경찰측의 직무유기 또는 직무태만,권력남용의 의혹문제는 보다 깊은 심층취재가 요구된다.

선거방행해위는 ‘민주선거의 공적‘이다. 더군다나 백주대낮에 후보를 쫒아다니며 계속해서 정상적인 선거운동을 하지못하도록 훼방하는 행위는 ‘현행범‘으로 경찰은 즉각 체포하고 사법당국은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엄벌해야 한다.

지금 문재인 정부가 어떤 정부인가?
촛불민심을 업고 살아있는 대통령을 권좌에서 끌어내리고 감옥으로 보냈지 않은가?

우리 민심은 언제든 ‘불의의 권력‘은 철퇴를 가할 수 있다.

가뜩이나 중국발 코로나19후유증으로 한국선거가 ‘국민과 소통이 먹통이 된 암흑선거‘다.

본지가 이번 출마자들의 전 캠프를 취재한 바,선거출정식을 하는 후보가 한 분도 없다.

“코로나19의 엄청난 국민적 상처,국가경제,민생파탄의 심각성때문에 감히 축제분위기의 선거출정식을 띄울 수 없다“며 동일한 목소리였다.

시장방문,공공장소방문,공개된 상가방문조차 너무너무 조심스럽다고 했다. 한마디로 유권자들과 의사소통이 실날같다는 볼멘소리다.

이러한 판국에 일부 단체회원들이 조직적으로 특정후보를 타켓으로 ‘정상적인 유권자와의 소통분위기를 훼손‘한다면 자신들 소속 단체의 정체성은 물론,촛불정권을 탄생시킨 민심에도 역행한다.

한번 더 깊이 생각하고 ‘불법,위법‘수단이 아닌, 일반 국민정서가 인정할수 있는 건강한 정책수단을 선택하길 바란다.

기사에 대한 한줄 의견을 남겨주십시요. 256 남았습니다.
닉네임 : 의견
* 명예훼손, 욕설 및 비방 게시물은 예고없이 삭제되며, 관련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공고)4*15총선 60일전부터 본지 모든 정치성댓글 24시간 실시간 체크차단! (편집국장 유윤석실명)
본지 광진의소리(전신 우리동네뉴스 포함)는 10년전 창간초기 <공고=광진의소리 자유게시판 출입금지 인물>(2010-12-29일자)을 발표하고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창간초기 본지가 소위 ‘댓글란 운영‘과 관련 충격을 받은이유는 당시 광진구의 지도층 야권인사가 본지 편집국장에게 “나는 지인들의 주민등록증 사용허가를 받고 내것 포함 총 7개의 닉네임을 사용하며 광진구 인터넷신문 등에 한 사건에 대해서도 수 십건의 댓글을 올리고 있다“며 고백한 바,‘엄청난 여론조작행위‘를 하고 있음을 알고 충격을 받은 점입니다. 이를 알고 본지는 즉시 <광진의소리 자유게시판 출입금지 인물!>을 공식발표하고 엄격한 통제를 실시했습니다.(지금 자유게시판에 재게재 참조) 지금도 정가를 들쑤시고 있는 소위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사건‘과 같은 참담한 비극을 광진의소리는 사전에 철저히 제도적 장치로 예방한 것임을 밝힙니다. 이후 본지에 대한 ‘댓글‘이 삭막할 정도로 많이 감소했습니다만 ‘특정 세력에 의한 무차별 여론조작으로 인한 민심왜곡의 엄청난 반민주적 폐해‘보다는 ‘차라리 무댓글의 각자 자유심리적인 참여론 형성‘을 줄기차게 관철해왔습니다. 다시 선거철을 맞아 각종 포털사이트에는 온갖 꼼수작적세력들이 등장하여 다시 ‘참담한 국민여론조작 만행‘을 감행할 것입니다. 본지는 이를 대비하여 <2020 4.15총선 D-60일부터 선거관련 모든 댓글을 24시간 실시간 체크하여 탈법,위법,불법사안에 대해서는 사전동의절차없이 즉시 무조건 삭제함‘을 공식발표합니다. 이는 본지가 창간이후 각급 선거에서 일관되게 유지관철해온 원칙임을 양지바랍니다. 진정한 국민여론이 왜곡되는 참담한 비극을 예방하기 위한 본지의 원칙선언에 독자님들과 35만 광진구민여러분들의 뜨거운 양해와 지지를 부탁합니다

   
번호 등록일 제목 조회수
1 2020-03-27 사설)선거운동방해사범은 현행범으로 구속수사하라! 499
2 2020-03-05 특보! 유윤석발행인,추미애법무부장관 고소 건 69일만에 사 ... 702
3 2019-10-24 충격뉴스! 정경심씨 구속수사! 상식의 위대한 승리! 1199
4 2019-09-01 <사설>광진교축제 향토역사문화 외면한 메아리없는 소 ... 1103
5 2019-05-29 <사설> 광진구 순수 시민단체 불모지화 우려! 1346
6 2018-07-23 ★청개구리칼럼>죽어서 영웅이되는 한국정치의 막장드라마 2706
7 2018-07-22 <사설>광진구의회 민주당의원들은 광진구전체의 야성 ... 1824
8 2017-08-27 사설!광진교축제 ‘세계문화유산축제’로 연구검토를! 2549
9 2017-03-27 사설>서울동부지방법원 사법부양심의 밝은등불이 되길 3769
10 2016-11-26 100만군중 비폭력평화시위 무사고 연속기록 쾌거 4587
1 , 2 , 3 , 4 , 5 , 6 , 7 , 8

문화/교육: 79세 87세 어 ...
의회소식: 광진구의회 ...
사회/인물: 社告! 본지 ...
구정뉴스: 광진구, 전국 ...
의회소식: 광진구의회, ...
구정뉴스: 광진구,생활 ...
시론/평론: 한국 원자력 ...
의회소식: 광진구의회, ...
구정뉴스: 광진구 SNS용 ...
우리동네소식: 귀향준비 ‘복 ...
의회소식: 구의회 홈페 ...
구정뉴스: 광진구 ‘유흥 ...
의회소식: 광진구의회, ...
사회/인물: 특보! 단군이 ...
사회/인물: 긴급공지! 본 ...
의회소식: 광진구의회, ...
구정뉴스: 희소식! 광진 ...




의회소식: 광진구의회,행 ...
구정뉴스: 광진구 ‘유흥시 ...
우리동네소식: 귀향준비 ‘복제 ...
의회소식: 광진구의회, 긴 ...
시론/평론: 한국 원자력 손 ...
구정뉴스: 광진구 SNS용 ‘ ...
의회소식: 구의회 홈페이 ...
의회소식: 광진구의회, 제 ...
구정뉴스: 광진구,생활 ...
사회/인물: 社告! 본지 지 ...
문화/교육: 79세 87세 어르 ...
구정뉴스: 광진구, 전국 ...
의회소식: 광진구의회 예 ...

광진의 소리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사이버백화점 | 기사제보 | 취재의뢰 | 광고신청 | 우리동네소식 | 업체등록
e광진의소리 | 인터넷신문사업등록 : 서울특별시 아01391 | 사업자등록번호 : 634-55-00292 등록일자 2018년10월08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유윤석 | 편집국장 : 유윤석 청소년지도담당:윤태한 광고 및 기사제보 : 010-4858-0954
주소 : 서울시 광진구 뚝섬로30길 21-7.104호 | 대표전화 : (02) 444-2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