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정뉴스 | 의회소식 | 정계소식 | 사회/인물 | 문화/교육 | 특집/기획 | 칼럼/사설 | 시론/평론 | 포토패러디만평 | 자유게시판
[ 2021년 04월 19일 월요일 ]  


통합검색
뜨거운뉴스
동영상뉴스
구정뉴스
의회소식
정계소식
사회/인물
문화/교육
특집/기획
칼럼/사설
시론/평론
포토패러디만평






Amanda Gorman Reads Poem ‘The Hill We Climb‘ at취임식
“While democracy can be periodically delayed / It

등록일: 2021-01-21 , 작성자: 광진의소리

▲AMANDA GORMAN POET: The 22-year-old is the youngest inaugural poet in U.S. history>Marie daire/the Voice of Gwangjin

<the Voice of Gwangjin = Reporter Yoo Yoon-seok>

Amanda Gorman Reads Poem ‘The Hill We Climb‘ at Inauguration

“While democracy can be periodically delayed / It can never be permanently defeated.“

“민주주의는 주기적으로 지연 될 수 있지만 영구적으로 패배 할 수는 없습니다.“

One of the most stirring and notable moments of Wednesday‘s inauguration ceremony for the Biden-Harris administration came at the hands of United States Poet Laureate Amanda Gorman.

수요일 Biden-Harris 행정부의 취임식에서 가장 감동적이고 주목할만한 순간 중 하나는 미국 시인 수상자 Amanda Gorman의 손에 있었습니다.

Gorman took to the stage after President Biden‘s inaugural address to deliver “The Hill We Climb,” echoing many of Biden‘s pillars in moving rhetoric. Per NPR, she was inspired to finish her speech after seeing the events unfold at the Capitol on January 6.

Gorman은 Biden 대통령의 취임 연설 후“The Hill We Climb”을 전달한 후 무대에 올랐으며, 이는 움직이는 수사에서 Biden의 많은 기둥을 반영했습니다. NPR에 따르면, 그녀는 1 월 6 일 국회 의사당에서 열리는 행사를보고 연설을 마치도록 영감을 받았습니다.

At 23, Gorman is the youngest inaugural poet ever. She also shares a special connection with the POTUS: both grew up with speech impediments (Biden had a stutter while Gorman struggled to pronounce certain letters and words).

23세인 Gorman은 역대 최연소 취임 시인입니다. 그녀는 또한 POTUS와 특별한 관계를 공유합니다. 둘 다 언어 장애로 자랐습니다.(고먼이 특정 문자와 단어를 발음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동안 바이든은 말을 더듬었다.)


For the occasion, the Los Angeles native wore a sunny Prada double-breasted coat over a white poplin shirt and black leather pencil skirt. She accessorized with a red satin headband and jewelry gifted to her by Oprah Winfrey that symbolically represented one of their shared idols, Maya Angelou.

이 행사를 위해 로스 앤젤레스 원주민은 흰색 포플린 셔츠와 검은 색 가죽 펜슬 스커트 위에 햇볕이 잘 드는 프라다 더블 브레스트 코트를 입었습니다. 그녀는 공유 우상 중 하나 인 Maya Angelou를 상징적으로 나타내는 Oprah Winfrey가 선물 한 빨간색 새틴 머리띠와 보석으로 액세서리를 장식했습니다.

the entire transcript of Gorman‘s “The Hill We Climb“:(대본)

,

Mr. President, Dr. Biden, Madam Vice President, Mr. Emhoff, Americans and the world, when day comes we ask ourselves where can we find light in this never-ending shade? The loss we carry a sea we must wade. We’ve braved the belly of the beast. We’ve learned that quiet isn’t always peace. In the norms and notions of what just is isn’t always justice. And yet, the dawn is ours before we knew it. Somehow we do it. Somehow we’ve weathered and witnessed a nation that isn’t broken, but simply unfinished. We, the successors of a country and a time where a skinny black girl descended from slaves and raised by a single mother can dream of becoming president only to find herself reciting for one

대통령님, 바이든 박사님, 부통령님, 엠호프씨, 미국인들, 그리고 세계가 언제 올지 모르는 이 그늘에서 빛을 찾을 수 있을까요? 우리가 지고 있는 손실은 우리가 걸어가야 한다. 우리는 그 짐승의 배를 저었다. 우리는 조용한 것이 항상 평화가 아니라는 것을 배웠다. 정의의 규범과 개념에서 정의란 항상 정의로운 것은 아니다. 하지만 어느새 새벽은 우리의 것이다. 어떻게 해서든 우리는 그것을 한다. 어떻게 된 일인지 우리는 풍화를 겪었고, 깨진 것이 아니라 그저 끝나지 않은 국가를 목격했습니다. 한 나라의 후계자인 우리, 그리고 마른 흑인 소녀가 노예에서 내려 미혼모에 의해 길러졌던 시절은 오직 한 사람을 위해 읊조리는 자신을 찾기 위해 대통령이 되는 꿈을 꿀 수 있다.

And yes, we are far from polished, far from pristine, but that doesn’t mean we are striving to form a union that is perfect. We are striving to forge our union with purpose. To compose a country committed to all cultures, colors, characters, and conditions of man. And so we lift our gazes not to what stands between us, but what stands before us. We close the divide because we know to put our future first, we must first put our differences aside.We lay down our arms so we can reach out our arms to one another. We seek harm to none and harmony for all. Let the globe, if nothing else, say this is true. That even as we grieved, we grew. That even as we hurt, we hoped. That even as we tired, we tried that will forever be tied together, victorious. Not because we will never again know defeat, but because we will never again sow division
네, 우리는 세련된 것과는 거리가 멀고, 깨끗한 것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렇다고 해서 완벽한 결합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는 목적을 가지고 우리의 결합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인간의 모든 문화, 색깔, 성격, 조건에 헌신하는 나라를 구성하는 것. 그래서 우리는 시선을 우리 사이에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 앞에 서 있는 것으로 올립니다. 우리는 우리의 미래를 우선시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우리는 먼저 서로의 차이를 제쳐놓아야 한다.우리는 서로 팔을 뻗을 수 있도록 팔을 눕힌다. 우리는 누구에게도 해를 끼치지 않고 모두를 위해 화합을 추구한다. 다른 것은 몰라도, 이것이 사실이라고 말하게 하라. 우리가 슬퍼하는 동안에도, 우리는 성장했다. 우리가 다치더라도, 우리는 바랬다. 우리가 지쳤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영원히 함께 묶이고, 승리할 수 있도록 노력했습니다. 우리가 다시는 패배를 알지 못할 것이 아니라, 다시는 분열을 뿌리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성경은 모든 사람이 자신의 포도 나무와 무화과 나무 아래에 앉고 아무도 그들을 두려워하지 않을 것이라고 상상하라고 말합니다. 우리가 그녀의 시간에 부응한다면 승리는 칼날이 아니라 우리가 만든 모든 다리에 있습니다. 그것이 우리가 감히 감히 오르는 언덕 인 숲 사이의 약속입니다. 미국인이되는 것은 우리가 물려받은 자부심 이상이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한 걸음 더 나아가고 수리하는 방법은 과거입니다. 우리는 우리 나라를 공유하지 않고 산산조각 낼 숲을 보았습니다. 민주주의를 지연 시킨다면 우리나라를 파괴 할 것입니다. 그리고이 노력은 거의 성공했습니다.

,

But while democracy can be periodically delayed, it can never be permanently defeated. In this truth, in this faith we trust for while we have our eyes on the future, history has its eyes on us. This is the era of just redemption. We feared it at its inception. We did not feel prepared to be the heirs of such a terrifying hour, but within it, we found the power to author a new chapter, to offer hope and laughter to ourselves so while once we asked, how could we possibly prevail over catastrophe? Now we assert, how could catastrophe possibly prevail over us?

We will not march back to what was, but move to what shall be a country that is bruised, but whole, benevolent, but bold, fierce, and free. We will not be turned around or interrupted by intimidation because we know our inaction and inertia will be the inheritance of the next generation. Our blunders become their burdens. But one thing is certain, if we merge mercy with might and might with right, then love becomes our legacy and change our children’s birthright.

So let us leave behind a country better than one we were left with. Every breath from my bronze-pounded chest we will raise this wounded world into a wondrous one. We will rise from the gold-limbed hills of the West. We will rise from the wind-swept Northeast where our forefathers first realized revolution. We will rise from the Lake Rim cities of the Midwestern states. We will rise from the sun-baked South. We will rebuild, reconcile and recover in every known nook of our nation, in every corner called our country our people diverse and beautiful will emerge battered and beautiful. When day comes, we step out of the shade aflame and unafraid. The new dawn blooms as we free it. For there is always light. If only we’re brave enough to see it. If only we’re brave enough to be it.


그러나 민주주의는 주기적으로 지연 될 수 있지만 영구적으로 패배 할 수는 없습니다. 이 진리 안에서 우리는 미래를 바라 보는 동안 우리가 신뢰하는 믿음으로 역사는 우리를 바라 봅니다. 이것이 바로 구원의 시대입니다. 우리는 처음에 그것을 두려워했습니다. 우리는 그처럼 끔찍한 시간의 후계자가 될 준비가되어 있다고 생각하지 않았지만 그 안에서 새로운 장을 작성하고 자신에게 희망과 웃음을 제공 할 수있는 힘을 찾았습니다. 일단 우리가 물었을 때 어떻게 재앙을 극복 할 수 있을까요? 이제 우리는 어떻게 재앙이 우리를 압도 할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우리는 과거로 돌아 가지 않고 타박상을 입었지만 온전하고 자비 로우면서도 대담하고 맹렬하며 자유로운 나라로 이동할 것입니다. 우리의 무 활동과 관성이 다음 세대의 유산이 될 것임을 알기 때문에 우리는 뒤돌아 지거나 협박에 의해 방해받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의 실수는 그들의 짐이됩니다. 그러나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우리가 자비와 힘과 힘을의와 합치면 사랑이 우리의 유산이되고 우리 자녀의 타고난 권리를 변화 시킨다는 것입니다.

그러니 우리가 남긴 나라보다 더 나은 나라를 떠나자. 청동으로 두드리는 가슴에서 숨을 쉴 때마다 우리는이 상처 입은 세상을 경이로운 세상으로 만들 것입니다. 우리는 서쪽의 금박 언덕에서 일어날 것입니다. 우리 선조들이 처음으로 혁명을 실현 한 바람에 휘몰아 치는 북동부에서 일어나겠습니다. 우리는 중서부의 림 호수 도시에서 일어날 것입니다. 우리는 햇볕에 구운 남쪽에서 일어날 것입니다. 우리는 우리 나라의 모든 알려진 구석에서 재건, 화해 및 회복 할 것이며, 우리 나라라고 불리는 구석 구석에서 우리 민족은 다양하고 아름다운 사람들이 타락하고 아름답게 나타날 것입니다. 날이 오면 우리는 불타 오르고 두려워하지 않고 그늘에서 나옵니다. 우리가 해방시키면서 새로운 새벽이 피어납니다. 항상 빛이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그렇게 될 수 있을 만큼 용감하다면 요.

,

기사에 대한 한줄 의견을 남겨주십시요. 256 남았습니다.
닉네임 : 의견
* 명예훼손, 욕설 및 비방 게시물은 예고없이 삭제되며, 관련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번호 등록일 제목 조회수
1 2019-02-15 특보! 유윤석 금강산해맞이남북공동행사 참가기 5456
2 2019-01-31 돌아온뉴욕똑순이미용사 차혜옥위생헤어밴드특허개발! 4785
3 2018-08-02 ★목포는 항구다!전라도서해안자전거탐방특집! 와이드포토파 ... 3716
4 2018-06-19 <자료2>독점인터뷰-몽골 쟉드쟈브 구청장 2418
5 2018-06-19 <자료1>남과 북-평화의 작은 징검다리가 되어요 2512
6 2017-09-04 특집! 문대통령북핵전략팀 중학생오락실수준! 큰일!! 3300
7 2017-08-16 일제강제징용희생자 해방72년만에 고국의 품에서 고이잠들다 3101
8 2017-08-15 8*15광복절 유윤석 공동대회장 ‘통곡의 피맺힌 연설‘ 3504
9 2017-08-07 일제강제징용희생자 유해 해방72년만의 환국 3756
10 2017-05-10 제19대 문재인 대통령 꽃길일까 가시밭길일까 483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구정뉴스: 특보! 25년만 ...
구정뉴스: 광진구, 예방 ...
의회소식: 광진구의회, ...
구정뉴스: 광진구 백신 ...
포토패러디만평: ◆특보! 천지 ...
정계소식: 포토뉴스! 서 ...
사회/인물: 오늘은 위대 ...
정계소식: 오세훈 광진 ...
정계소식: 생태탕 진실 ...
구정뉴스: 김선갑 광진 ...
의회소식: 김인호 시의 ...
의회소식: 광진구의회, ...
사회/인물: 광진구재난극 ...
구정뉴스: 광진구, 서울 ...
정계소식: 국민의힘 오 ...
정계소식: 더불어민주당 ...
칼럼/사설: ■<데스크 ...




정계소식: 속보! 야권 서 ...
정계소식: 국민의힘 오세 ...
포토패러디만평: ◆특보! 천지개 ...
정계소식: 민주당 박영선 ...
정계소식: 포토뉴스! 서울 ...
의회소식: 광진구의회, 제 ...
사회/인물: 광진구재난극복 ...
사회/인물: 오늘은 위대한 ...
칼럼/사설: ■<데스크 칼 ...
구정뉴스: 광진구, 서울시 ...
정계소식: 오세훈 광진구 ...
구정뉴스: 구민과 함께 만 ...
정계소식: 생태탕 진실공 ...
정계소식: 더불어민주당 ...
구정뉴스: 김선갑 광진구 ...
구정뉴스: 광진구, 개별· ...

광진의 소리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사이버백화점 | 기사제보 | 취재의뢰 | 광고신청 | 우리동네소식 | 업체등록
e광진의소리 | 인터넷신문사업등록 : 서울특별시 아01391 | 사업자등록번호 : 634-55-00292 등록일자 2018년10월08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유윤석 | 편집국장 : 유윤석 청소년지도담당:윤태한 광고 및 기사제보 : 010-4858-0954
주소 : 서울시 광진구 뚝섬로30길 21-7.104호 | 대표전화 : (02) 444-2622